> 야구 > 해외
"다재다능한 선수" 앤더슨, 1년 43억원 계약으로 밀워키행
출처:일간스포츠|2023-01-24
인쇄


브라이언 앤더슨(30)의 밀워키행이 확정됐다.

밀워키 브루어스 구단은 내·외야수 앤더슨과 1년 계약했다고 24일(한국시간) 공식 발표했다. 밀워키는 40인 로스터 내 앤더슨의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1루수 존 싱글턴을 양도지명으로 처리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앤더슨의 계약 조건은 1년, 350만 달러(43억원).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뛴 지난 시즌 그의 연봉은 447만5000달러(55억원)였다. 시즌 뒤 FA(자유계약선수)로 풀려 거취에 관심이 쏠렸는데 단기 계약을 제시한 밀워키의 손을 잡았다.

앤더슨은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 전체 76번으로 마이애미에 지명됐다. 2017년 빅리그 데뷔 후 줄곧 마이애미를 떠나지 않았다. 2018년 타율 0.273 11홈런 65타점으로 내셔널리그 신인왕 투표 4위에 이름을 올렸고 2019년에는 20홈런을 쏘아 올리며 팀의 중심 타자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이듬해부터 잔부상에 부진이 겹쳐 개인 성적이 급락했다. 지난 시즌에는 98경기 출전, 타율 0.222(338타수 75안타) 8홈런 28타점에 그쳤다. 통산(6년) 성적은 타율 0.256(1904타수 487안타) 57홈런 233타점이다.

앤더슨의 강점은 수비 활용 폭이다. 3루수와 우익수는 물론이고 상황에 따라 2루수, 유격수, 1루수 출전도 가능하다. 특히 찬스에 강하다. 통산 타율보다 통산 득점권 타율(0.306)이 훨씬 높다. 맷 아놀드 밀워키 단장은 "앤더슨은 여러 가지 면에서 우리를 도울 다재다능한 선수"라고 영입에 만족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아스널, 브라이튼 핵심 MF 1000억원 이상 배팅에도 실패
아스널, 브라이튼 핵심 MF 1000억원 이상 배팅에도 실패
아스널이 겨울 이적시장 종료 직전 중원 보강을 위해 거액을 배팅했지만 쉽지 않다.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30일(한국시간) 보도에서 “아스널이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미드필더...
"1600억 최후통첩"…첼시, 엔조 포기 안 했다
낼 수 있는 최대한의 돈을 썼다. 다만 지불 방식에선 이견 차가 있다.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첼시가 엔조 페르난데스(22) 영입을 위해 벤피카와 협상을...
[다시 뛰자, 2023 대구FC]‘뉴 에이스’ 고재현, “대구는 나의 집이고 가족”
[다시 뛰자, 2023 대구FC]‘뉴 에이스’ 고재현, “대구는 나의 집이고 가족”
프로축구 대구FC의 공격수 고재현은 가파른 성장세로 지난해 큰 주목을 받았다. 지금은 대구의 미래를 넘어 '프렌차이즈 스타'로 진화하고 있는 선수기도 하다.직전 시즌 K리그2 서울...
이다해, 눈을 어디에 둬야..가슴 뻥 뚫린 섹시 수영복
'세븐 여친' 이다해, 눈을 어디에 둬야..가슴 뻥 뚫린 섹시 수영복
배우 이다해가 아찔한 수영복을 입고 섹시한 몸매를 자랑해 화제다.29일 이다해는 자신의 채널에 “이 추위에 이렇게 따뜻한 물에서 수영과 자쿠지. 이곳은 천국이다. 마음 편하게 애견...
미성년자 벗어나자마자 봉인 해제돼 폭주… 작년까지 '여고생'이었던 유튜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