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내가 알아서 해, 당신이 뭘 알아?" 알론소의 반격, 레버쿠젠 잔류 결정에 '후회할 걸' 훈수 둔 평론가에게 일침
출처:스포츠조선|2024-04-21
인쇄

 

 "이건 내 결정이다. 난 지금 즐기고 있다."

사비 알론소 바이어 레버쿠젠 감독이 자신의 결정에 ‘훈수‘를 둔 축구 평론가에게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한 마디로 ‘내가 알아서 결정한 일에 신경쓰지 말라‘는 것. 대상은 알코올 중독으로 커리어를 끝낸 아스널 레전드 출신 축구 평론가 폴 머슨(56)이었다.

영국 매체 팀 토크는 21일(한국시각) ‘알론소 감독이 리버풀 감독직을 거절한 점에 대해 지적한 머슨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고 보도했다. 알론소는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가장 뜨거운 관심을 모은 인물이었다. 현재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을 이끌고 있는 알론소 감독은 리버풀의 가장 유력한 차기 감독으로 예상됐다.

지난 1월에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번 시즌을 마지막으로 리버풀을 떠나겠다는 발표를 한 뒤에 한 동안 누가 리버풀의 다음 지휘자가 될 것인가를 주제로 이적 시장 전문가와 축구 평론가들이 활발한 의견을 냈고, 리버풀 구단 역시 많은 후보들을 검토했다. 그 결과 레버쿠젠을 무패행진으로 이끌고 있던 알론소가 가장 적합한 클롭의 후계자로 지목됐다. 당시 레버쿠젠은 무패로 승승장구하며 리그 1위를 질주했고, 결국 바이에른 뮌헨의 아성을 무너트리고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그러나 한동안 ‘클롭 후계자 1순위‘로 여겨졌던 알론소 감독은 돌연 레버쿠젠 잔류를 선언했다. 지난 2월에 팀 토크가 ‘알론소의 리버풀 3년 계약‘을 단독 보도한 이후에 나온 일이다. 알론소는 3월에 ‘레버쿠젠에 남아 분데스리가 우승을 이끌겠다. 레버쿠젠에서 더 할 일이 많다‘고 말한 것.

그러자 당시 스카이스포츠에 출연 중이던 축구 평론가 머슨은 큰 충격이라며 알론소의 결정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솔직히 매우 충격을 받았다. 경영에서는 ‘해가 있는 동안 건초를 만들어야 한다(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뮌헨과 리버풀 감독이라는 세계 축구계에서 가장 거대한 두 가지 일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다. 레버쿠젠은 다음 시즌 우승할 수 없다고 본다"고 알론소의 결정을 비판했다.

이어 머슨은 "알론소가 자신의 일에 만족해 한다는 건 알겠다. 큰 찬사를 받고 있으니 당연히 그럴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런 기회는 아주 드물게 찾아오기 때문에 이 결정을 후회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핵심은 알론소가 리버풀의 제안을 뿌리치고, 레버쿠젠에 잔류하기로 한 것이 실수이며 후회할 것이라는 지적이었다.

하지만 알론소는 이런 머슨의 지적에 정면대응했다. 그는 스페인 매체 AS와의 인터뷰에서 "머슨은 내가 가치를 두지 않는 것을 선택하는 결정을 내렸을 것이다. 이건 내 결정이고, 모든 사람은 자신의 결정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머슨이 현역 시절 술과 마약, 도박에 빠져 있던 것을 비꼬며 자신의 결정에 관여하지 말라는 이야기다.

이어 알론소는 "잔류하기로 한 나의 결정이 옳은 것이기를 바란다. 지금을 즐기고 있으며, 계속 발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 야구
  • 농구
  • 기타
한국 복귀 분위기였는데…KBO 방출 외인이 1년도 안 돼 ML 콜업 '미국도 투수난 극심'
‘월드컵 우승 이끈 명장’ 허버트 감독, 파리 올림픽 끝으로 독일과 결별 확정
지난해 KBO리그 KIA 타이거즈에서 방출됐던 우완 투수 숀 앤더슨(30)이 텍사스 레인저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복귀했다. 대체 선수로 한국에 돌아올 가능성이 높았으나 투수...
"이정후는 그 어떤 선수보다…" 허무하게 끝난 첫 시즌, SF는 왜 '실패' 인정하지 않았나
라건아가 전한 진심 “한국에서 ‘라건아’로 은퇴하고 싶다…2옵션도 가능” [단독]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시즌이 어깨 수술로 허무하게 끝났다. 부상 전까지 성적도 아쉽지만 샌프란시스코는 ‘실패’라고 하지 않았다. 한 달 반 남짓...
'35G 26패, 승률 .235' 이렇게 져도 져도 꼴찌가 아니라니…한화 밑에는 아직도 롯데가 있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패배를 거듭하고 있지만 10위 꼴찌까지는 떨어지지 않았다. 롯데 자이언츠가 한 달 가까이 10위 자리를 내놓지 않으면서 가까스로 꼴찌 추락 위기를 모면하고 ...
브브걸 은지, 왕눈좌 미모 열일 中…169cm 놀라운 비율
브브걸 은지, 왕눈좌 미모 열일 中…169cm 놀라운 비율
브브걸 은지가 화려한 미모를 뽐냈다.은지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학교 축제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여러장 공개했다. 카키색 원피스를 입고 늘씬한 바디라인을 드러낸 그는 ...
김윤지, 임신부가 이럴 수 있나…앞옆 대반전 수영복 몸매
김윤지, 임신부가 이럴 수 있나…앞옆 대반전 수영복 몸매
배우 김윤지가 놀라운 임신 근황을 공개했다.김윤지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2주"라는 글을 게재했다.함께 공개한 영상 속 김윤지는 보라색 수영복을 입고 화장실에서 거울에 비...
‘♥주영훈’ 이윤미, 속옷 모델 자처…날씬 몸매 대만족
‘♥주영훈’ 이윤미, 속옷 모델 자처…날씬 몸매 대만족
작곡가 주영훈의 아내 이윤미가 속옷 모델을 자처했다.이윤미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옷 판매 글과 직접 착용한 영상을 공개했다.영상 속 이윤미는 착용한 속옷 디자인부터 착용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