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육상 남자 400m 계주, 36년 만에 올림픽 본선행 도전
출처:연합뉴스|2024-04-24
인쇄



한국 육상 남자 400m 계주 대표팀이 36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 진출을 노린다.

대한육상연맹은 5월 5∼6일(한국시간) 바하마 나소에서 열리는 2024 세계계주선수권대회에 남자 400m 계주 대표팀을 파견한다.

이번 대회에는 남녀 400m와 1,600 계주, 혼성 1,600m 계주 등 총 5개 종목이 열린다.

한국은 남자 400m 계주에만 출전한다.

바하마 대회 각 종목 상위 14위 안에 들면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남자 400m 계주에는 총 32개국이 출전해 예선과 패자부활전, 결선을 거쳐 최종 순위를 정한다.

한국은 남자 100m 한국 기록(10초07)을 보유한 김국영(33)을 비롯해 김태효(31), 고승환(26), 이재성(22·이상 광주광역시청), 이준혁(23·국군체육부대), 이시몬(23·안양시청)까지 6명으로 400m 계주팀을 구성했다.



경기는 4명이 치르지만, 예선과 패자부활전, 결선에 계주 멤버를 교체할 수 있다.

이 중 김국영, 고승환, 이재성은 지난해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합작했다.

2023년 10월 3일 열린 아시안게임 결선에서 한국은 이정태, 김국영, 이재성, 고승환 순으로 달려 38초74에 결승선을 통과하고 3위에 올랐다.

38초74는 한국 2014년 오경수, 조규원, 김국영, 여호수아가 작성한 기록과 같은 한국 타이기록이다.

한국 육상 남자 400m 계주팀은 성낙균, 장재근, 김종일, 심덕섭이 이어 달린 1986년 서울 대회 이후 37년 만에 아시안게임 메달을 따내기도 했다.

38초74의 기록으로 한국 남자 400m 계주팀은 ‘파리 올림픽 랭킹‘ 22위에 자리했다.

바하마 나소에서 14위로 순위를 끌어올려야 간절히 바라는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을 수 있다.

한국 육상이 계주 종목에서 올림픽에 출전한 건 개최국 자격으로 나선 1988년 서울 대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당시 한국은 남녀 400m와 1,600m 계주, 4개 종목에 출전했는데 남자 400m 계주는 준결선에 진출했고, 다른 3종목에서는 예선 탈락했다.

파리로 가는 길은 쉽지 않다.

현역 남자 단거리 최고 스타 노아 라일스를 중심으로 대표팀을 구성한 미국, ‘신성‘ 아킴 블레이크를 앞세운 자메이카는 물론이고, 남자 400m 계주에서는 세계 정상급인 일본 등 한국보다 뛰어난 기량을 가진 팀들이 파리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해 바하마 대회에 정예 멤버를 내세웠다.

하지만, 대한육상연맹은 계주 대표팀의 훈련을 적극적으로 지원했고, 대표 선수들도 ‘한국 기록 경신‘과 ‘파리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특히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100m에 출전했던 김국영은 "개인적으로는 올림픽에 나설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 후배들과 열심히 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축구
  • 야구
  • 농구
'판정이 이상한데?' 반 다이크, 'WC 한국-가나전 주심' 판정에 의심의 눈초리!
'판정이 이상한데?' 반 다이크, 'WC 한국-가나전 주심' 판정에 의심의 눈초리!
버질 반 다이크가 앤서니 테일러의 판정을 의심하는 반응을 보였다.네덜란드는 22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만족 모르는 황희찬 "풋살 기술 배우는 중…새 시즌엔 더 잘할 것"
만족 모르는 황희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진출 후 최고의 시즌을 보낸 황희찬(울버햄튼)이 만족하지 않고 다음 시즌 더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다짐했다.황희찬은 22일 경기도 부천의 부천시청 ...
손흥민 절친 또 사고 쳤다...이럴 수가,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피소
손흥민 절친 또 사고 쳤다...이럴 수가,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피소
손흥민의 토트넘 홋스퍼 동료 에메르송 로얄이 법적 분쟁에 휘말렸다.브라질 매체 UOL은 지난 20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에메르송 로얄이 횡령, 범죄 단체 및 사기 혐의...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이연진 치어리더가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이연진 치어리더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핑크색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그녀는 귀여운 얼굴에 반전 몸매로 베이글 매력을 뽐냈다....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넘사벽 글로벌 인맥을 자랑했다.21일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보트 머리는 신경 안 써(boat hair don't care)"라는 글과 함께 여러 ...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탄탄한 복근을 자랑했다.20일 엄정화는 자신의 SNS에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엄정화는 헬스장을 방문해 선명한 복근을 드러냈다. 특히 엄정화는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