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3골 득점 선두' 이영준 vs '2년 전 한국 울린' 호소야…숙명의 한일전, '킬러 대결' 뜨겁다
출처:엑스포츠뉴스|2024-04-22
인쇄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B조 최종전서 한일 골잡이들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 국가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숙적 일본과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한국과 일본 모두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황선홍호는 조별리그 1차전서 아랍에미리트를 상대로 후반 추가시간 터진 이영준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고, 중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도 이영준의 멀티골로 2-0으로 이겼다.

일본도 마찬가지로 2연승으로 8강에 올랐다. 중국전 1-0 승리에 이어 아랍에미리트를 2-0으로 격파하며 승점 6점을 얻었다.

 

 

두 팀의 조별리그 최종 순위는 3차전에서 갈린다. 현재 한국과 일본은 승점, 다득점, 득실차가 모두 같다.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한국(-2점)이 일본(-3점)에 앞서 조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큰 의미는 없다. AFC 규정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은 3차전에서 비길 경우, 조별리그 순위를 가리기 위해 승부차기를 한다.

승부차기를 피하기 위해서는 공격수들의 득점포가 터져줘야 한다. 특히 이전 2경기에서 모두 골 맛을 본 이영준의 활약에 많은 기대가 쏠린다.

이영준은 아랍에미리트전에서 교체 투입된 후 후반 추가시간 이태석의 코너킥을 머리로 받아넣어 대회 첫 골을 넣었다. 이어진 중국전에서는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2호골, 왼발 터닝 슛으로 3호골을 쐈다. 압둘라 라티프, 아이만 야흐야 등 사우디아라비아 공격수들과 함께 대회 득점 순위에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영준은 득점왕에 대한 욕심도 냈다. 중국전 직후 국내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도전해보겠다. 혼자만이 아니라 팀원들이 하나로 뭉쳐서 대회를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득점왕은 득점왕이고, 찬스가 온다면 넣으려고 노력하겠지만 팀이 원팀으로 단합해서 이기는 경기를 꼭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일본과의 경기에서 몇 골을 넣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는 "축구에서 어떤 찬스가 어떻게 올지 모른다. 감히 몇 골을 넣겠다고 말하는 건 예의가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찬스가 오면 다 살리려고 노력하겠다"라며 기회가 온다면 잘 살리겠다고 답했다.

한국에 이영준이 있다면 일본에는 호소야 마오가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아직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지만 2년 전 대회 8강에서 황선홍호를 무너뜨린 전적이 있다.

지난 2022년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렸던 U-23 아시안컵 8강 한일전에서 일본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던 호소야는 경기 내내 활발한 움직임으로 한국 수비를 괴롭혔다. 후반 19분에는 스즈키 유이토의 도움을 받아 득점까지 터뜨렸다.

 

 

당시 일본은 2024 파리 올림픽을 대비해 21세 이하 선수들로만 구성해 대회에 참가한 반면, 황선홍호는 2019 U-20 월드컵 준우승에 올랐던 멤버 그대로 참가했기에 충격적인 패배였다.

황 감독은 "사실 핑계를 댈 생각은 없다. 우리는 똑같은 선수단 구성이 어려웠다. 매 소집 때마다 선수단이 바뀌었기 때문에 조직력을 갖추는데 어려웠고, 우리가 하고자 하는 걸 공유하기 어려웠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이번에 새로 합류한 선수들도 꽤 있었다. 그런 부분들에서 어려움을 겪었다고 본다"라고 일본전 참패를 인정하기도 했다.

황선홍호에 아픔을 안겼던 호소야는 2년 만에 아시안컵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2년 전 맞대결서 멀티골을 넣었던 스즈키가 덴마크 브뢴비로 진출한 뒤 차출 거부로 나오지 못한 상태라 일본으로서는 호소야의 발 끝이 다시 불을 뿜기를 기대해야 한다.

이번 대회 최고의 골 감각을 보여주고 있는 이영준과 2년 전 황선홍호를 직접 무너뜨렸던 호소야 중 누가 웃게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 야구
  • 농구
  • 기타
前 롯데 투수 전격 선언, 절망의 수술 받고도 “마흔까지 뛰겠다” 초긍정 마인드
새크라멘토, 몽크와 재계약 ... 4년 7,800만 달러
2015년부터 2019년까지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며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브룩스 레일리(36·뉴욕 메츠)는 2020년 시즌을 앞두고 메이저리그에 복귀하겠다는 원대한 ...
이런 타선으로 어떻게 야구하나…32이닝 연속 무득점 신기록-3경기 연속 영봉패, 꼴찌 세이부 마침내 승률 0.297
지명 포기? 재계약 불가? WKBL 아시아쿼터, 성급한 도입으로 인한 딜레마
도대체 출구가 안 보인다.지난 5월 말 마쓰이 가즈오 감독(49)을 경질한 세이부 라이온즈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와타나베 히사노부 단장(59)이 지휘봉을 잡고 5월 28일 센트...
150㎞ 파이어볼러 방출 아픔→전격 LG 유니폼 입다, 즉시 전력감으로 활용 가능할까
골대 위에서 슛 내리 꽂는다... 美 대학 농구에 236cm 선수 등장
LG 트윈스가 SSG 랜더스에서 방출의 아픔을 겪은 '150㎞ 파이어볼러' 김주온(28)을 영입했다. 당장 즉시 전력으로 1군 무대에서 통할 수 있는 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이연진 치어리더가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이연진 치어리더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핑크색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그녀는 귀여운 얼굴에 반전 몸매로 베이글 매력을 뽐냈다....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넘사벽 글로벌 인맥을 자랑했다.21일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보트 머리는 신경 안 써(boat hair don't care)"라는 글과 함께 여러 ...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탄탄한 복근을 자랑했다.20일 엄정화는 자신의 SNS에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엄정화는 헬스장을 방문해 선명한 복근을 드러냈다. 특히 엄정화는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