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황선홍호에 진 일본 감독 "부담 없었지만…패배 기쁘지 않아"
출처:뉴시스|2024-04-23
인쇄


2024 파리올림픽으로 가는 길목에서 열린 한일전에서 황선홍호에 진 일본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쉬움을 나타냈다.

오이와 고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22일(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한국에 0-1로 패했다.

앞서 조별리그 2연승으로 8강을 조기 확정했던 일본은 이날 패배로 3전 전승을 거둔 황선홍호에 밀려 B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오이와 감독은 경기 후 "패배가 기쁘진 않다. 하지만 이게 마지막 경기는 아니다. 우리의 계획대로 하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졌지만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일전은 언제나 특별한 경기라는 걸 안다. 하지만 압박감을 느끼진 않았다. 우리는 잘 준비했지만,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B조 2위인 일본은 A조 1위이자 개최국인 카타르와 8강에서 격돌한다.

홈 텃세가 우려되는 데다, 조별리그를 하루 더 일찍 마친 카타르보다 휴식할 시간이 적다.


오이와 감독은 "계획대로 한일전을 치렀지만, 모든 선수가 지친 상태였다. 하지만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 팀 전체가 목표를 공유하고 잘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상대 팀인 카타르에 대해선 "힘든 경기가 될 거로 예상한다. 하지만 우리의 잠재력을 모두 보여줄 것"이라며 "카타르를 상대로 최선을 다해 승리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대회는 올해 파리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출전권이 걸려 있다.

3위 안에 들면 올림픽에 직행하고, 4위 팀은 아프리카 지역 예선 4위 팀인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러 승리해야 본선에 오른다.

일본은 8회 연속 올림픽 진출에 도전한다.

  • 야구
  • 농구
  • 기타
前 롯데 투수 전격 선언, 절망의 수술 받고도 “마흔까지 뛰겠다” 초긍정 마인드
새크라멘토, 몽크와 재계약 ... 4년 7,800만 달러
2015년부터 2019년까지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며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브룩스 레일리(36·뉴욕 메츠)는 2020년 시즌을 앞두고 메이저리그에 복귀하겠다는 원대한 ...
이런 타선으로 어떻게 야구하나…32이닝 연속 무득점 신기록-3경기 연속 영봉패, 꼴찌 세이부 마침내 승률 0.297
지명 포기? 재계약 불가? WKBL 아시아쿼터, 성급한 도입으로 인한 딜레마
도대체 출구가 안 보인다.지난 5월 말 마쓰이 가즈오 감독(49)을 경질한 세이부 라이온즈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와타나베 히사노부 단장(59)이 지휘봉을 잡고 5월 28일 센트...
150㎞ 파이어볼러 방출 아픔→전격 LG 유니폼 입다, 즉시 전력감으로 활용 가능할까
골대 위에서 슛 내리 꽂는다... 美 대학 농구에 236cm 선수 등장
LG 트윈스가 SSG 랜더스에서 방출의 아픔을 겪은 '150㎞ 파이어볼러' 김주온(28)을 영입했다. 당장 즉시 전력으로 1군 무대에서 통할 수 있는 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이연진 치어리더가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이연진 치어리더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핑크색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그녀는 귀여운 얼굴에 반전 몸매로 베이글 매력을 뽐냈다....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넘사벽 글로벌 인맥을 자랑했다.21일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보트 머리는 신경 안 써(boat hair don't care)"라는 글과 함께 여러 ...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탄탄한 복근을 자랑했다.20일 엄정화는 자신의 SNS에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엄정화는 헬스장을 방문해 선명한 복근을 드러냈다. 특히 엄정화는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