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해외
‘최악의 심판’ 앙헬 에르난데스, 숱한 조롱과 비난 뒤로하고 MLB 그라운드 떠난다
출처:스포츠경향|2024-05-28
인쇄

 

메이저리그(MLB) ‘최악의 심판’으로 악명 자자했던 앙헬 에르난데스가 그라운드를 떠난다. USA투데이는 28일(한국시간) 리그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30년간 선수, 감독, 팬 모두의 분노를 일으켰던 베테랑 야구 심판 앙헬 에르난데스가 MLB에서 은퇴한다”고 전했다. 공식 발표는 29일 예정이다.

쿠바계 미국인인 에르난데스는 1993년 MLB에서 심판 일을 시작했다. 올해로 경력 30년이 넘는 베테랑이다. 그러나 그는 숱한 오심으로 논란을 일으켰고, 팬들의 많은 비난을 받았다. 지난달 13일 휴스턴과 텍사스 경기 때는 존 바깥을 훨씬 벗어난 공 세 개를 모두 스트라이크로 판정해 ‘명불허전’이라는 말을 들었다. 그가 세 번째 스트라이크로 판정한 공은 17㎝나 존을 벗어난 공이었다.

선수들도 공공연히 그를 비난했다. 명예의전당에 헌액된 투수 페드로 마르티네스는 방송에서 “앙헬은 끔찍하다. 리그가 뭔가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르티네스가 뛰던 보스턴과 그 라이벌 뉴욕양키스가 맞붙은 2018년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직후의 일이었다. 시리즈 4차전 1루심으로 나섰던 에르난데스는 경기 내내 오심을 연발했다.

마르티네스만 화가 난 게 아니었다. 양키스 투수 C.C. 사바시아도 “왜 그가 계속 심판을 보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 그는 형편없는 심판이다”라고 직격했다.

USA투데이는 “리그 보고서나 통계를 보면 에르난데스를 리그 최악의 심판으로 꼽기는 어렵다. 하지만 팬과 선수들의 여론에서 그는 늘 최악의 주심이었다”며 “그도 이제 오래도록 자신을 따라다녔던 조롱을 뒤로하고 경기장을 떠난다”고 전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판정이 이상한데?' 반 다이크, 'WC 한국-가나전 주심' 판정에 의심의 눈초리!
'판정이 이상한데?' 반 다이크, 'WC 한국-가나전 주심' 판정에 의심의 눈초리!
버질 반 다이크가 앤서니 테일러의 판정을 의심하는 반응을 보였다.네덜란드는 22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만족 모르는 황희찬 "풋살 기술 배우는 중…새 시즌엔 더 잘할 것"
만족 모르는 황희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진출 후 최고의 시즌을 보낸 황희찬(울버햄튼)이 만족하지 않고 다음 시즌 더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다짐했다.황희찬은 22일 경기도 부천의 부천시청 ...
손흥민 절친 또 사고 쳤다...이럴 수가,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피소
손흥민 절친 또 사고 쳤다...이럴 수가,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피소
손흥민의 토트넘 홋스퍼 동료 에메르송 로얄이 법적 분쟁에 휘말렸다.브라질 매체 UOL은 지난 20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에메르송 로얄이 횡령, 범죄 단체 및 사기 혐의...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이연진 치어리더가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이연진 치어리더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핑크색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그녀는 귀여운 얼굴에 반전 몸매로 베이글 매력을 뽐냈다....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넘사벽 글로벌 인맥을 자랑했다.21일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보트 머리는 신경 안 써(boat hair don't care)"라는 글과 함께 여러 ...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탄탄한 복근을 자랑했다.20일 엄정화는 자신의 SNS에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엄정화는 헬스장을 방문해 선명한 복근을 드러냈다. 특히 엄정화는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