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박병호 소동 일단락' kt, 이제 '꼴찌→2위 마법' 재현만 남았나
출처:CBS노컷뉴스|2024-05-29
인쇄



한국 프로야구 통산 최다 홈런왕에 빛나는 거포의 방출 요청. 트레이드로 소동은 일단락이 됐다. 어수선한 분위기를 정리한 kt는 이제 올라갈 일만 남은 것일까.

kt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뱅크 KBO 리그‘ 두산과 원정을 마친 뒤 트레이드를 전격 발표했다. 베테랑 우타자 박병호, 삼성 좌타 거포 오재일 등 38살 동갑내기 선수들이 대상이었다. 

당초 박병호는 올 시즌 줄어든 출전 기회에 불만을 드러내 kt에 방출을 요청한 사실이 알려졌다. 구단은 함께 가자는 의사를 전달했지만 박병호는 완고했고, 방출과 트레이드 등 소문이 무성했다.

분위기는 뒤숭숭할 수밖에 없었다. 이날 경기 전 kt 이강철 감독에게는 박병호와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다. 이에 이 감독은 "특별히 할 말이 없다"면서 "박병호가 구단에 이적을 요청한 사실 외에 진전된 부분이 없다"고 굳은 표정을 지었다.

박병호는 2021시즌 뒤 FA(자유계약선수)로 풀렸는데 kt가 영입을 제안했다. 3년 30억 원에 보상액 22억5000만 원까지 총 52억5000만 원이 들어간 계약이었다. 박병호는 2022년 홈런왕(35개)과 함께 98타점의 성적을 내며 화답했고, 지난해도 타율 2할8푼3리 18홈런 87타점으로 팀의 한국 시리즈 진출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올해 에이징 커브가 왔는지 박병호는 올 시즌 44경기 타율 1할9푼8리 3홈런 10타점으로 부진하다. 그 사이 문상철이 전날까지 타율 3할7리 9홈런 21타점으로 활약하며 주전 1루수를 꿰찼다.



공교롭게도 문상철은 이날 4안타 5타점의 불방망이로 12 대 3 대승을 이끌며 존재감을 뽐냈다. 여기에 kt도 경기 직후 트레이드를 발표하면서 박병호와 공식 결별했다.

kt는 시즌 초반 하위권에 머물렀지만 5월 이후 20경기 12승 8패로 반등 기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4연승을 달리며 최근 7연패에 빠진 6위 SSG에 1경기 차로 따라붙었다. 5연패를 당한 5위 NC에도 3경기 차다.

부상으로 빠졌던 선발 투수들이 복귀하면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도 있다. 이 감독은 "웨스 벤자민은 다음 달 4일에 복귀하고 (팔꿈치 수술을 받았던) 소형준은 이달 31일 실전 투구 훈련을 시작한다"면서 "이들이 복귀하면 본격적으로 반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박병호 소동도 일단락이 된 만큼 선수단도 분위기 쇄신할 수 있다. 문상철은 박병호의 트레이드에 대해 "노 코멘트하겠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선수들도 ‘막연히 올라갈 거야‘는 아니겠지만 지금 완전체가 아닌 가운데 잘 버티고 있고, 선발 투수들이 돌아오면 올라갈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순위표 아래 있어도 다운되지 않고 언젠가 올라갈 것이라는 분위기가 선수단에서는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오재일이 합류하면 좌타자인 만큼 우타자 문상철과 역할 분담을 할 수도 있다. 이 감독은 "좌타자 오재일은 (우타자인) 박병호와는 다른 스타일의 거포"라면서 "문상철과 체력 안배를 하면서 번갈아 쓸 수도 있다"고 활용 계획을 밝혔다. 문상철도 "주전이라고 생각해본 적 없는 만큼 하던 대로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해 kt는 5월 28일 당시 승률 4할을 밑돌며 최하위에 머물러 있었다. 그러나 결국 시즌을 2위로 마치며 한국 시리즈까지 진출하는 마법을 일으켰다. 올해는 시즌 초반 부진 속에 ‘박병호 홍역‘까지 앓았지만 지난해 같은 시점보다는 나은 상황이다. 과연 kt가 우여곡절을 이겨내고 지난해처럼 반등에 성공할지 지켜볼 일이다.

  • 축구
  • 농구
  • 기타
'판정이 이상한데?' 반 다이크, 'WC 한국-가나전 주심' 판정에 의심의 눈초리!
'판정이 이상한데?' 반 다이크, 'WC 한국-가나전 주심' 판정에 의심의 눈초리!
버질 반 다이크가 앤서니 테일러의 판정을 의심하는 반응을 보였다.네덜란드는 22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만족 모르는 황희찬 "풋살 기술 배우는 중…새 시즌엔 더 잘할 것"
만족 모르는 황희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진출 후 최고의 시즌을 보낸 황희찬(울버햄튼)이 만족하지 않고 다음 시즌 더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다짐했다.황희찬은 22일 경기도 부천의 부천시청 ...
손흥민 절친 또 사고 쳤다...이럴 수가,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피소
손흥민 절친 또 사고 쳤다...이럴 수가, 횡령 및 사기 혐의로 피소
손흥민의 토트넘 홋스퍼 동료 에메르송 로얄이 법적 분쟁에 휘말렸다.브라질 매체 UOL은 지난 20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수비수 에메르송 로얄이 횡령, 범죄 단체 및 사기 혐의...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베이글의 정석' 핑크색 비키니로 반전 매력 뽐낸 치어리더
이연진 치어리더가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이연진 치어리더는 최근 자신의 SNS에 핑크색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그녀는 귀여운 얼굴에 반전 몸매로 베이글 매력을 뽐냈다....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제니, 넘사벽 글로벌 인맥 자랑.. 아녹 야이와 투샷 '굴욕 無'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넘사벽 글로벌 인맥을 자랑했다.21일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보트 머리는 신경 안 써(boat hair don't care)"라는 글과 함께 여러 ...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54세 엄정화, 복근+볼륨감 다 잡았다!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탄탄한 복근을 자랑했다.20일 엄정화는 자신의 SNS에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엄정화는 헬스장을 방문해 선명한 복근을 드러냈다. 특히 엄정화는 5...